어릴 적엔 야단맞기 싫어 공부하고
고등학교 땐 대학에 떨어지기 싫어 공부하고
대학 땐 취업 못할까 공부하고
입사 후엔 경쟁에 뒤처질까 일을 한다.

그러다 휴식을 취하는 순간조차 왠지 모를 불안함에 마음 한구석은 늘 불편하기만 하다.

이토록 우리 삶이 불안한 이유는 내 삶이 아닌 네 삶을 살고 있기 때문이다.

네 삶을 사는 이유는 내 삶을 살면 뒤처질 것 같고 실패할 것 같고 그러면 안 된다고 어릴 적부터 배웠기 때문이다.

네 삶을 살아도 성공을 보장할 수 없듯
내 삶을 산다 하여도 무조건 실패하는 건 아니다.

그러니 더 이상 안 그래도 된다.